서브배너이미지

보험팁


동승자가 음주를 하지 않았더라도 운전자가 음주를 하였다면 손해를 볼 수 있고 사고가 날 경우 자동차 보장에서 처리를 해주지 않기 때문에 절대 음주를 하고 운전하면 안 됩니다.
그러면 음주운전의 측정기준이 무엇인지 궁금할 텐데 음주운전으로 의심되는 운전자가 음주측정을 받지 않거나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5%가 넘은 상태에서 운전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보통 소주 2잔을 마시고 1시간이 지나게 되면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5%가 나오는데 사람마다 다르게 나올 수 있습니다.
음주를 하고 운전할 경우 생길 수 있는 불이익은 음주운전을 한 것이 발견될 때 음주운전을 할 때마다 10%씩 보장료가 오르게 됩니다.

음주운전을 해서 피해자의 자동차를 파손한 경우 100만 원, 피해자가 부상이나 사망당한 경우 300만 원을 내야 할 때 자동차 보장을 통해 음주운전 사고를 해결하고 싶다면 40만 원을 보장사에게 지불해야 됩니다.
음주운전자와 동승한 사람은 보장금에서 40%만 감액받고 보장받을 수 있지만 운전자의 잘못된 행동을 그대로 두었다면 10~20% 감액이 추가될 수 있습니다.
결론은 음주운전을 하면 보장료가 할증되고 보장금을 ㅂ다지 못하고 보장 가입이 제한되고 수리비를 모두 부담해야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