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너이미지

보험뉴스


뇌혈관질환 보장에 가입된 소비자들이 보장금 청구 시 보장 업계에서 약관에 나와있지 않는 내용으로 보장금을 주고 있지 않아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재 보장 사는 뇌졸중의 경증 및 중증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자문의를 보장금 심사에 이용하고 있지만 약관을 살펴보면 질병에 걸리면 보장금을 준다고 되었기 때문에 약관이 명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납니다.
뇌혈관질환 상품 말고도 암보장 입원 보장금 및 즉시연금에서도 명확하지 않은 약관을 제시해서 보장 업계가 상품을 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보장사에게 커다란 민원이 들어올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현재 뇌혈관질환 상품에 가입된 소비자가 보장금 청구 시 보장 업계에서 자문의사 소견을 통해 가입자가 미리 알 수 없게 지급기준을 정해서 약관은 소비자 입장에서 투명하지 않게 되었고 보장금 지급에 대한 분쟁이 나타날 것으로 추측됩니다.
여기서 말하는 보장금 지급기준은 MRI와 뇌 전산화 단층 촬영을 해서 뇌혈관이나 뇌졸중으로 나온 결과를 인정하는데 아무 병원이 아닌 보장사가 인정할 수 있고 의료법으로 정해진 병원이어야 됩니다.
하지만 소비자들이 병원에서 질병코드를 받았더라도 보장사에서 경증과 중증의 인기준으로 인해 보장금을 수령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