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너이미지

보험뉴스

저렴한 보험료만 찾아 자동차보험에 가입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며 충분한 보상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입자들은 자동차보험 의무가입 대상에 맞춰 대인과 대물배상을 2천만 원으로 설정해 가입하는 일이 많습니다. 특약이 포함되지 않아 그만큼 보험료가 저렴하고 이로 인해 온라인 채널에서 가입하는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았습니다. 


그렇지만 반대로 해당 가입자들은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받을 수 있는 보험금의 종류와 금액이 지나치게 적은 단점이 있습니다. 상대에 대한 치료비와 최대 2천만 원을 제외한 다른 보상은 전혀 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도로에 고가의 수입 차량이 많아졌는데 이런 차량과 사고가 발생한다면 운전자가 직접 부담해야 하는 금액이 수천만 원 이상으로 나오게 되어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료 몇만 원을 아끼려다 수천만 원의 금전 부담을 안게 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자주 발생하고 있으므로 특약과 금액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상품을 설계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