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너이미지

자동차보험의 책임면책 사유

관리자님 2019.07.17 11:20 조회 수 : 1

자동차보험의 책임면책 사유

자동차보험에서 보상해주는 부문은 크게 인적피해와 물적 피해 보상으로 나눌 수 있다. 이를 대인배상과 대물배상이라 하는데 두 가지 모두 고의로 인한 사고는 보험사의 책임 면책 사유에 해당된다. 지금도 텔레비전에 가끔 나오는데 차가 지나갈 때 고의로 다리를 뻣어 다친 척하거나 부딪치는 것처럼 행세를 하는 사람들을 보았을 것이다.

이 보다 심한 것은 고의로 사고를 내는 경우다. 차를 운전해서 경미한 사고를 낸 후 보험금을 타는 경우인데 이런 경우 보험사가 보상을 해야 할 이유가 없으므로 책임 면책 사유에 해당되는 것이다. 
이처럼 자동차보험에는 여러 가지 보험사의 책임 면책 사유가 있다. 이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려 한다.

간혹 자신의 차량을 다른 사람에게 빌려주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 경우 자동차보험에 가입할 때 운전자 범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서 사고 시 발생하는 보상이 달라진다. 운전자 범위를 '누구나'로 설정해 놨다면 누가 운전한다고 해도 내 차가 사고가 나면 보험사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만약 '가족한정'이라던가 '1인 지정'으로 해놨다면 차를 빌려간 사람이 사고를 냈을 때 무보험 차량으로 간주되어 보험사의 보상을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 보험료가 할증되고 사고부담금까지 내야 할 수 있다. 

사고부담금이란 피보험자가 음주운전 또는 무면허 운전을 했을 때 보험사에게 지급해야 하는 비용입니다. 최고 400만 원까지 내야 하기 때문에 어찌 되었든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이밖에도 대물배상의 경우 피보험자의 차량에 싣고 있던 물건들에 대한 손해는 보상하지 않으며 차량에서 부품이 도난되어 수리를 하게 되어도 지원받을 수 없습니다. 

대인배상에서는 시험이나 경기 또는 연습으로 운전을 하고 있을 때 발생한 사고에 대해서는 보상을 하지 않지만 운전면서 시험을 보기 위해서 도로주행을 하고 있었다면 보상을 받을 수 있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위의 시험이나 경기, 연습은 어디까지나 말 그대로 경주를 위하여 차를 운전했을 때를 말합니다. 

운전을 하게 된다면 반드시 자동차보험의 책임 면책 사유를 알고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그러한 상황에 처하는 것을 미연에 예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